유천호 강화군수 <사진=강화군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강화군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해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위기 극복을 위한 대군민 호소에 나섰습니다. 


8일 유천호 군수는 "그동안 우리 군의 감염확산 차단을 위한 강력한 대응에도 계속되는 확진자 소식으로 걱정을 드려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강화군은 관내에서 지난 주말에만 코로나19 확진자 13명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군은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분류하고 검사 범위 등을 넓혀, 지난 주말에만 2천2백여 명에 대해 검체검사를 실시하는 등 지역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유 군수는 "지금의 상황은 지역 내 유행이 우려될 만큼 위중한 상황"이라며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불필요한 외출, 만남과 모임을 자제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확진자의 동선공개는 중대본 지침에 따라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에는 비공개가 원칙이지만, 접촉자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장소는 최대한 공개해 추가 감염을 차단하고 군민의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읍‧면 단위 이하의 거주지 주소 등 비공개로 개인정보를 철저하게 보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천호 군수는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으신 경우에는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먼저 방문해 검사를 받아 달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