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앵커)

 

박남춘 인천시장이 3기 신도시 관련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 시 감사관실에 적극적인 조사를 당부했습니다.

 

인천시 감사관실은 현재 정부 합동조사단에 포함돼 3기 신도시 개발사업 관계자들의 토지 거래 내역 등을 전수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도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 시장은 오늘(8) 비대면 실·국장 회의에서 "우리 시도 감사관실을 중심으로 공무원·공기업 직원의 투기성 토지거래가 있는지 세밀하게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면서 "투명하고 공정하게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한 점 의혹도 없는 적극적인 조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합동조사단에 포함된 인천시 감사관실은 인천 계양지구를 비롯한 3기 신도시 6곳과 100이상의 대규모 택지 등 8곳에 대해 관계자들의 토지거래 내역을 전수조사하고 있습니다.

 

정부 합동조사단은 인천 계양지구를 포함한 3기 신도시 등을 대상으로 관계기관 직원을 1차 조사한 뒤 이번 주 중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입니다.

 

합동조사단은 개발지구 입지 발표 5년 전부터 최근까지를 기준으로 개발사업 관계기관 직원들과 가족들의 토지 거래 내역을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조사 결과 위법 행위가 발견되면 고소나 고발 등 법적 조치가 이뤄집니다.

 

인천 계양지구에서는 현재 개발 예정지에 대한 토지보상이 진행 중입니다.

 

사업지구 관련 토지보상은 지난달 기준 LH 34%, 인천도시공사 41% 수준으로 이뤄졌습니다.

 

한편, 인천도시공사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조사에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도 조사 대상에 포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공사 노조는 검암역세권 개발사업은 택지면적이 100이하로 정부 합동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확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은 내년까지 약 7천억 원을 들여 인천 서구 검암동에 신규주택 약 6400가구를 공급한다는 내용입니다.

 

경인방송 김도하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