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제공=인천도시공사>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도시공사(iH공사)가 중구 개항장에서 근대문화자산 재생사업 1호로 추진 중인 '이음1977'(중구 송학동 소재)의 건축자산 보전형 리모델링에 착수한다고 8일 밝혔습니다. 
 


이음1977은 iH공사가 근대 문화자산을 활용해 재생사업을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 공간입니다. 


한국 현대건축의 1세대 건축가로 꼽히는 김수근씨가 설계한 단독주택(1977년 준공)을 지난해 iH공사가 매입하여 재생사업을 진행해왔습니다. 


iH공사는 역사적․지리적․건축학적 가치가 높은 이 공간을 사람과 시간, 공간과 지역을 이어주는 실험적 문화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역사회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했습니다.


지난해 지역공동체, 건축가, 공간운영자, 문화예술가, 청년 등과 좌담회, 라운드테이블(자유토론의 장), 개별 인터뷰를 진행해 지역과 생각을 공유했습니다.


또 이음1977의 '터, 공간, 삶'에 대한 아카이브를 진행해 '다시 보는 개항장, Re_port_1977' 온라인 전시를 추진하기도 했습니다. 


이승우 iH공사 사장은 "도시재생 리더 공기업으로서 '이음1977' 사업을 시작으로 다른 근대 유산들을 시민과 함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며 "2호, 3호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리모델링 공사는 오는 7월 준공 예정이며 민간 공간 운영자를 선정해 하반기 중 일반에 공개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