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M <사진출처 = 경기아트센터>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경기아트센터의 대표 브랜드 공연 <브런치콘서트>가 다채로운 클래식 무대를 선보입니다.


올해 첫 공연은 ‘실내악 계의 어벤져스’로 불리는 클럽M이 함께합니다.


2017년에 결성한 클럽M은 음악을 나누는 순수한 즐거움,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위해 동년배 음악가들이 모인 ‘소셜 클럽’입니다.


이번 공연에는 리더이자 탁월한 실내악 피아니스트인 김재원을 주축으로 바이올리니스트 김덕우, 비올리스트 이신규, 첼리스트 심준호, 플루티스트 조성현, 오보이스트 고관수 등 모두 6명이 무대를 가득 채울 예정입니다.


클럽M은 ‘봄’을 주제로 모차르트, 포레, 도플러, 피아졸라, 드보르작 등 다양한 작곡가들의 작품을 선보입니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리더 김재원의 자작곡인 <바람의 왈츠>를 클럽M의 색깔로 들려줍니다.


편안한 해설과 친숙한 클래식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클럽M의 <4월의 브런치콘서트>는 다음 달 8일 오전 11시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