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약품 정밀제어로 예산절감 및 실시권 수익으로 수익 증대 기대" 우갑성 주무관. 현재는 인천시 에너지정책과에서 근무중. <제공=인천상수도사업본부>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의 한 공무원이 정수 약품 투입시스템을 개선해 예산 절감과 수익을 증대시킬 수 있는 방안을 발명해 특허로 등록했습니다.
 


26일 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우갑성 주무관이 직무발명한 정수약품 무기응집제 '약품투입기'를 특허 출원해 등록을 마쳤습니다.


우 주무관은 부평정수사업소 정수운영 담당업무를 하면서 기존 정수약품 투입설비의 문제점을 개선하는 과정에서 좀더 정밀하고, 안전성, 에너지 절감 등을 고려해 직무발명을 했습니다


약품투입설비는 수돗물을 만드는 과정에서 물속에 탁질 물질을 응집시키는 약품을 조건에 따라 정량으로 주입하는 설비입니다.


우 주무관은 컨트롤밸브를 사용해 투입 장치의 정밀 제어를 극대화하는 등 효율을 높였고 설치 공간을 최소화해 정밀하게 약품투입장치를 개선했습니다.


또 수직형의 스키드의 맨위에 소형보조 탱크를 설치해 수위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수평배관에 필터를 설치 약품알갱이를 제거함으로 밸브의 막힘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약품 절감효과와 함께 에너지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밖에 인천시장 명의의 특허 실시권 권리 판매를 통한 시 세외수입 증대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우갑성 주무관은 "직무발명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좋은 결과를 얻어내 고품질의 수돗물을 생산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 기쁘다"며 "이 장치가 더 많은 정수장에 설치되고 전국적으로 확대돼 예산 절감 등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