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지방도325호선 ‘신월~무갑’ 구간 교통량 고려 우선 추진키로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경기광주을 임종성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오늘'제3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2021~2025)'에 지방도325호선 ‘신월리~무갑리’ 구간 4차로 확장사업과 ‘무갑리~광동리’ 2차로 개량 사업 등 광주시 관내 2개 구간 사업이 반영됐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는'제3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2021~2025)'을 고시하고 지방도325호선 ‘신월리~무갑리’ 구간에 대해 2022년~2026년까지 총사업비 219억5천만원을 투입하는 4차로 확장사업을 우선 추진키로 했습니다.

 

그동안 지방도325호선은 초월물류단지와 지월공단 등을 이용하는 화물차량이 급증하면서 상습적인 교통정체와 차량소음을 유발해 지역주민이 큰 불편을 겪어왔습니다.

 

임 의원은 “초월지역의 상습정체 구간인 신월리~무갑리 구간이 4차로로 확장되면 지방도325호선의 만성적인 교통정체 해소는 물론 지역발전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이 사업이 우선 추진될 수 있도록 애써주신 이명동·박덕동 도의원에게 특별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임 의원은 지난 2016년부터 지방도325호선 교통개선을 위해 초월물류단지 인근에서 중부고속도로로 직결하는 (가칭)중부IC 개설사업과 지방도325호선 확장 사업을 경기도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지방도325호선의 국도 승격을 추진해 왔습니다.

특히 지난해 5월에는 임의원이 대표발의한 물류시설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광주시가 물류단지 주변을 ‘물류 교통·환경 정비지구’로 지정할 경우 정부 또는 경기도가 교통시설이나 방음벽등 교통·환경개선사업에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