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 반영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경기 광주시갑)은 ‘제3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에 광주시 지방도 2개 구간이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고시된 5개년 계획은 지방도 325호선 무갑-광동 (4.67㎞, 2차로 개량)과 산이-무갑(2.35km, 4차로 확장) 2개 구간이 포함됐습니다.


무갑-광동간 도로는 총사업비 326억9천만원을 투입해 2022년부터 2028년까지 6년간, 산이-무갑 도로는 총사업비 219억5천만원을 투입해 2022년부터 2026년까지 4년간 추진됩니다.


광주시 퇴촌면 광동리~ 초월읍 무갑리 일원의 지방도 325호선은 협소한 노폭과 굴곡으로 대형차량 주행 시 중앙선 침범 등 충돌사고 위험이 매우 높았습니다.

소병훈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관련 문제를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등 지역주민 통행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소병훈 의원은 ”차로폭이 협소해 주민불편사항이 계속되던 지역으로 이번 사업선정으로 주민숙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전과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