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신동헌 광주시장은 오늘 광주시는 환경부 환경기술개발 ‘100억원 지원’ 공모사업에 광주 경안공공하수처리시설이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국비 100억원 및 민간재원 30억원 등 총 사업비 130억원이 투입되는 50톤/일 규모의 하수슬러지 감량화 시설을 자체재원을 투자하지 않고 확보하게 된 것입니다.


신 시장은 또 "환경부 공모사업은 총 14개 사업 34개 분야에서 세부과제를 수행하게 되며 이중 경안 공공하수처리시설은 ‘한국형 고효율 통합 소화 시스템 및 운영 기술 개발’을 위한 대상지로 선정돼 주관 연구기관인 ㈜태영건설 컨소시엄이 올  4월부터 약 4년간 연구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과제수행 완료 후 한국형 고효율 통합 소화 시스템(슬러지 감량화 시설)은 기부채납을 통해 시에서 운영·관리하게 되며 시는 하수슬러지 감량화에 따라 연간 16억원의 하수처리 원가를 절감하고, 소화가스 포집을 통해 생산되는 바이오가스를 자체 전력으로 활용함으로써 에너지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역설했습니다.


신동헌 시장은 특히 “공모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하수슬러지 감량화 대책 마련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하수도사업 추진을 통해 하수도요금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