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평화의숲 벚꽃길 전면폐쇄 <사진 = 중구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중구는 벚꽃나들이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영종국제도시의 벚꽃명소인 세계평화의숲의 벚꽃길을 오는 10일부터 18일까지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폐쇄되는 벚꽃길은 공항신도시 롯데마트에서 유수지공원을 거쳐 안골유수지까지 이어지는 약 4km구간입니다.

 

세계평화의숲은 매년 수많은 상춘객이 방문하는 벚꽃명소로 지난해 4월에도 해당구간을 전면 폐쇄한 바 있습니다.

중구 관계자는 "벚꽃 개화기에 맞춰 상춘인파가 일시에 집중될 경우 코로나19 감염자의 급증이 우려된다"며 "이번 폐쇄조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