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노인결핵검진 <사진 = 동구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시 동구보건소는 이달부터 결핵 감염에 취약한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결핵 검진사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습니다.

 

동구에 따르면 찾아가는 결핵 검진은 대한결핵협회 인천광역시지부와 함께 노인요양시설을 직접 방문해 결핵환자를 조기 발견·관리하는 사업입니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은 휴대형 엑스선(portable X-ray) 장비를 활용하여 검진을 실시하고, 어르신들이 많이 모이는 시설은 이동검진차량을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검진방법은 엑스선 촬영 후 실시간으로 X-ray를 판독하고, 결핵유소견자와 결핵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객담검사가 이뤄집니다.

 

검진 결과 결핵 확진자인 경우 의료기관과 연계한 주기적인 진료 및 복약관리를 시행하고, 유소견자(의사의 진단 결과 질환이 의심되는 사람)의 경우 검진일로부터 6개월 이내 재검사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보건소 관계자는 "결핵 발생률이 높고 유행 파급력이 큰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결핵의 전형적인 증상(2주 이상 기침, 가래 등)이 나타나지 않아도 매년 결핵검진을 받으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