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옹진지부 출범 <사진 = 옹진군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옹진군은 도서지역의 농어업 발전을 전담할 '한국농어촌공사 강화·옹진지사 옹진지부(이하 옹진지부)'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한국농어촌공사 강화·옹진지사는 강화군과 옹진군 두 지역을 관할하고 있지만, 강화군에 있어 도서지역 농·어업인의 접근성이 떨어지고 각종 사업에서 소외됐다는 지적을 받아 왔습니다.

 

또 옹진군과 한국농어촌공사 강화·옹진지사는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하고, 옹진군 농어업 발전을 위해 양 기관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습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한국농어촌공사 옹진지부 유치로 지역경제는 더욱 활성화 되고, 농어업인의 소득증대로 삶의 질이 크게 향상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옹진지부의 개소가 옹진군 농어업 발전의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옹진지부는 옹진군농업기술센터(옹진군청) 청사 내에 설치되며 지부장을 포함한 전담직원 4명이 배치될 예정입니다.

 

옹진지부는 농지은행과 어촌뉴딜, 방조제개보수 등 옹진군 농어촌 발전 사업을 전담하고, 업무 추진상황에 따라 도서지역에도 출장소를 설치한다는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