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체 100억원 규모의 주민참여예산사업을 공모합니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의 '민관협치형 주민참여 예산 사업'을 공고하고, 오는 20일까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도내 비영리 민간단체(임의단체 포함), 비영리법인, 각종 위원회 등은 누구나 제안할 수 있습니다.


제안 분야는 일반행정, 경제, 농림, 문화체육관광, 복지, 건설, 도시, 여성, 평생교육 등 도정 전반에 걸쳐 다양합니다.


접수된 사업은 제안자와 사업담당 공무원 간 숙의과정을 통해 구체화하고 민관협치위원회 심사, 온라인 도민투표 등을 통해 예산안 반영 여부를 결정합니다.


이후 도의회 심의를 거쳐 내년도 예산사업으로 최종 확정합니다.


도는 제안 사업 수준이 미흡하더라도 사전 탈락시키지 않고 협의 과정을 통해 구체화하는 등 실질적인 민.관협치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입니다.


지난해에는 105건이 접수돼 '아름다운평화누리길 가꾸기', '곤충매개 노인치유 프로그램 지원 사업' 등 19건 48억원이 반영됐습니다.

 

제안은 사업신청서 등 관련 서류 작성 후 '경기도 주민참여예산 누리집'(https://yesan.gg.go.kr)을 통하거나, 이메일(join-budget@gg.go.kr), 우편 접수하면 됩니다.


김영철 도 소통협치국장은 "민관협치형 주민참여예산은 숙의 기능이 강화된 협치 예산사업으로 도민의 생각이 행정과 협의를 통해 경기도 정책 또는 사업으로 구현될 수 있다"며 "더욱 살기 좋은 경기도가 되도록 도민들의 좋은 사업 제안을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한편, 일반 도민(개인)은 '도정참여형' 주민참여예산을 활용해 '경기도 주민참여예산' 누리집에서 희망 사업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