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경기 모습.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지원하는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가 오늘(7일) 광주시 팀업캠퍼스에서 고양 위너스와 파주 챌린저스의 경기로 공식 리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올해 리그는 연천 미라클, 고양 위너스, 파주 챌린저스 등 기존에 참가했던 3팀과 새로 합류한 성남 맥파이스, 신규 창단된 광주 스코어본하이에나들, 시흥 울브스 등 총 6개 팀 150여명의 선수가 참가합니다.

 

오는 10월까지 팀당 40경기와 결선 8경기 등 128경기를 진행합니다.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 대한 관심이 지속되면서 광주 스코어본하이에나들 감독에 송진우 전 한화 총괄코치, 성남 맥파이스 감독에 신경식 전 LG코치, 시흥 울브스 감독에 진야곱 전 두산베어스 투수, 타격코치에 윤석민 전 SK타자가 선임되는 등 스타 선수들이 코치진에 대거 합류했습니다.


도는 올해도 유튜브 채널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를 통해 팀업캠퍼스 2구장에서 하는 모든 경기를 생중계하고, 구독자를 다수 보유한 유튜버를 활용해 독립야구단 유튜브 채널과의 연계 홍보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또, 독립야구에 대한 연고지역 관심 확대를 위해 홈구장 경기 실시, 선수들의 기량 확보를 위한 프로군단 2군팀, 대학야구팀과의 교류전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지원은 이재명 도지사의 공약입니다.


도는 이들의 지원을 위해 제도권 밖의 독립야구단을 경기도체육회 종목단체인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일반부)에 등록해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2019년 '제1회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를 전국 최초로 열어 올해 세 번째 리그를 맞았습니다.


지난해에는 파주 챌린저스가 2020년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고양 위너스를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파주 챌린저스의 김동진 선수는 2021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됐고, 파주 챌린저스의 안찬호 선수와 고양 위너스의 오세훈 선수가 두산베어스에 육성선수로 입단하는 성과를 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