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전곡리 마리나 골목, 시흥 오이도 바다거리 등 화성 전곡리 마리나 골목.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화성 전곡리 마리나 골목 등 테마골목.거리 7곳을 지역 관광 거점으로 조성합니다.


도는 시군을 대상으로 '2021년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사업' 공모를 거쳐 유명 골목.거리 7곳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기존 골목.거리에 역사.먹거리 체험 등 특화자원을 개발해 지역 관광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고양 높빛골 그때 그 길, 김포 군하리 역사와 힐링의 거리, 의정부 부대찌개 골목, 양평 용문 천년시장 경기천년테마골목, 가평 경춘선 폐철길 시간여행 거리, 화성 전곡리 마리나 골목, 시흥 오이도 바다거리 등입니다.

 

세부적으로 고양시는 벽제관(조선시대 역관) 터가 남은 높빛골을 활용한 유생.사신 체험 프로그램을, 김포시는 통진향교(고려시대 향교)를 비롯한 관광 자원을 바탕으로 군하리에 관광 코스와 역사 체험 프로그램 등을 각각 개발.운영합니다.


의정부시는 부대찌개 먹거리와 연계한 체험 콘텐츠 제작을, 양평군은 용문 천년시장 경기천년테마골목에서 먹거리 컨설팅을 통한 메뉴 개발, 가평군은 경춘선 폐철길을 활용한 시간여행 체험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바닷가인 화성시 전곡리 마리나 골목과 시흥시 오이도 바다거리에서는 마을 상징 음식 메뉴 개발, 조개 관련 창작활동 프로그램 등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도는 사업대상지에 전문가 자문 등 개발 관광상품에 대한 지속적인 검증을 하고 여행 관련 유명인(인플루언서) 등을 섭외한 홍보 투어와 SNS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벌일 방침입니다.


최용훈 도 관광과장은 "맛집.카페 등 생활관광자원을 활용해 경쟁력 있는 관광 콘텐츠를 개발, 새로운 관광시장을 창출해 관광테마골목을 지역관광의 거점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도는 지난해 수원 화성 행리단길 등 7곳을 관광테마골목으로 선정, 골목 경쟁력 강화사업을 추진한 바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