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층 이하 주상복합건물 허용...용적률.기반시설 설치 기준 제시 용인시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청 일대 구도심 개발이 활성화 할 전망입니다. 


용인시는 처인구청 일대 상권 활성화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김량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 제안 검토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이드라인은 민간개발을 유도할 수 있도록 주상복합건축물을 허용하고, 용적률, 기반시설 설치 등의 최소한의 기준을 제시해 계획적인 개발이 되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전체면적 20만3천179㎡의 김량지구는 지난 2006년 6월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됐으나 도시형생활주택 이외의 공동주택은 들어설 수 없어 노후 주택 정비율이 낮고, 인근 역북지구 등의 새로운 상권이 형성되면서 지역 경쟁력도 크게 떨어졌습니다.

 

시가 수립한 가이드라인은 기존에는 허용하지 않았던 최고 39층 이하(평균 30층)의 주상복합건물을 허용하되, 과밀개발이 되지 않도록 기존 800%까지 허용했던 용적률을 700% 이하로 낮췄습니다.


용적률은 공원이나, 도로 등의 의무부담 시설을 확보하는 경우 500% 이하를 적용하고 추가로 전면공지 확보, 전주 지중화, 개방 보행통로 확보 등에 더해 공공기여가 별도로 있으면 최대 700%까지 차등 적용하도록 했습니다.


또, 소상공인과 기존 상권 보호를 위해 주상복합건축물의 상가 등에는 교통유발시설, 대규모 판매시설, 주거환경 저해시설 등의 입지를 제한합니다.


이와함께 걷기 좋은 거리를 만들 수 있도록 사업부지 내엔 상시 보행공간인 전면공지는 2~6m까지, 인접 도로 등은 8~15m까지, 공원부지는 세대당 3㎡ 이상 각각 확보하도록 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가이드라인 수립을 통해 처인구청 일대 구도심 정비에 민간 제안사업을 유도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계획적인 개발과 상권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