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구청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 서구에서 환경 유해의 상징인 아스콘 문제를 해결할 방안이 '전국 최초'로 마련됩니다.


7일 서구 등에 따르면 환경부가 처음 시행하는 '소규모사업장 광역단위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 공모에서 구가 제안한 아스콘 제조업체 관련 사업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아스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대기 개선 시범 사업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구는 '검단일반산업단지 내 아스콘 제조업체 광역단위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을 환경부에 제안했고 해당 사업이 선정돼 국비 25억 원을 포함, 총사업비 50억 원을 지원받게 됐습니다.


환경부는 사업장 여건에 적합한 기술적·재정적 맞춤형 지원을 하고, 노후 방지시설 개선 비용 지원 및 악취방지 컨설팅(기술지원 등) 등도 도울 예정입니다.


현재 서구에는 인천시 전체 20개 아스콘 제조업체 중 85%에 달하는 17개의 업체가 자리해있습니다. 이 중 11개소가 검단일반산업단지에 집중돼 있습니다. 


이 때문에 서구에서는 아스콘 제조업체에서 발생하는 벤조(a)피렌 등 특정대기유해물질에 따른 주민 건강에 대한 우려가 잇따랐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이재현 서구청장은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등 정부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아스콘 제조업체의 광역단위 대기 개선 사업'의 필요성을 지속적이고 적극적으로 건의해왔습니다.


이 청장은 "서구가 전국 최초로 선보이는 '아스콘 제조업체 광역단위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맑고 깨끗한 환경에서 친환경적인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