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장 자격으로 팔달구보건소서 백신 접종 염태영 시장이 6일 오후 팔달구보건소에서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염태영 경기도 수원시장은 "백신의 안정성을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시민들에게 당부했습니다.


염태영 시장은 어제(6일) 오후 팔달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 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후 SNS에 글을 게시하고 "백신의 안정성에 대한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있다"며 "접종 후 열이 날 수 있지만, 면역형성 과정이니 과하게 불안해하실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최근 각 지방자치단체에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장의 백신 접종 참여 공문을 보낸 바 있습니다.


염 시장은 "우리 시민들께서는 백신의 안정성을 믿고, 백신 접종에 협력해 달라"며 "방역 수칙 준수, 신속한 백신 접종으로 하루 빨리 우리의 일상을 되찾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민들이 백신을 접종받는 데 불편이나 혼란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