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4년 수인선 열차.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수인선 철도의 옛 모습을 촬영한 사진과 이용객들의 구술영상을 볼 수 있는 '수인선:협궤열차의 기억' 전시회가 이달 8일부터 오는 8월 8일까지 수원시 팔달구 교동의 근대문화공간 '수원 구 부국원'에서 열립니다.


시는 수인선 협궤열차를 추억하고 사라진 향토사를 되새기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시회에서는 협궤열차, 수원역 승강장, 역전 풍경, 승객의 모습을 담은 사진 30여점과 기관사·이용자가 추억을 이야기하는 영상이 전시됩니다.


수원시정연구원이 근현대역사 복원 작업의 하나로 최근 '수인선:협궤열차의 기억' 총서를 발간하는 과정에서 수집한 사진과 구술을 재구성한 것들입니다.


1994년 수원역 수인선 승강장. <사진출처 = 수원시>


화∼일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단, 주차 공간이 따로 없어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합니다.


이상희 수원시 문화예술과장은 "수인선을 이용하고 운행했던 서민들의 평범한 삶의 기억도 역사로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수인선은 1937년 일제가 서해안의 천일염과 쌀을 일본으로 반출하기 위해 만든 수탈용 열차였지만, 해방 이후에는 수원과 인천을 오가는 사람들의 중요한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철로 궤도 간격이 표준궤간(1천435㎜)의 절반이 안 되는 762㎜로 좁아서 '꼬마 열차'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도로망 발전으로 인한 승객감소 등의 이유로 1995년 12월 31일 운행이 중단됐지만, 지난해 9월 25년 만에 수원역~인천역 52.8㎞ 전 구간이 최첨단 복선전철로 연결됐습니다.

1990년 수인선 협궤열차 <사진출처 = 수원시>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