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후 2시 수원시청에서 '수원시 지역에너지 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지역 특성을 반영해 에너지 정책 역량을 강화하고 에너지 이용 효율을 극대화하는 한편 신·재생에너지 생산 저변 확대하기 위한 '지역에너지 기본계획' 수립에 나섭니다.


시는 오늘(7일) 오후 수원시청에서 '수원시 지역에너지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용역은 내년(2022년)부터 2026년까지 향후 5년간의 수원시 에너지 정책의 기본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9월까지 ▲수원시 지역에너지 기본계획 비전과 추진전략 수립 ▲지역특성에 맞는 에너지 시책 발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방안 구축 ▲에너지 전환과 분권 방안 제시 등을 과업으로 수행합니다.


특히 에너지 전환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지역과 지방자치단체의 역할과 책임을 강화하는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발맞춰 지역 맞춤형 계획을 담을 예정입니다.


여기에는 수원시 에너지정책의 종합적 현황 파악과 에너지 절감 방안, 에너지 나눔과 지역사회의 참여 방안 등이 포함됩니다.


이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 따른 감축 목표 이행 방안도 찾을 계획입니다.


시는 이날 제4기 기후에너지위원회(위원장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 정례회와 함께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해 한국에너지공단, 경기연구원, 아주대학교, 시민단체 등 기후 에너지 관련 민·관·학계 전문가들의 의견도 수렴했습니다.


한송현 수원시 기후대기과장은 "수원시의 상황에 맞는 지역에너지 기본계획을 수립해 에너지 시책을 발굴하고 확대하는 구체적인 방안을 찾아 국가의 정책 방향에 부합하는 에너지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