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항만공사가 인천신항 컨테이너터미널 라싱(고박작업) 일용직 근로자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라싱(고박)은 화물이나 컨테이너를 선박에 고정시키는 것과 화물을 컨테이너에 넣고 고정시키는 것을 뜻합니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인천항만공사, 인천항운노동조합, (사)인천항만산업협회,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등이 참여했습니다.


항만공사는 ▲ 항만근로자 대기실 공간 추가 확보 ▲ 집기류 및 가구, 편의용품 설치 등 근로환경 개선 비용을 컨테이너터미널 당 5천만 원 이내에서 지원할 방침입니다.


이정행 인천항만공사 운영부문 부사장은 "그동안 어려운 환경 속에서 근로한 일용직 항만근로자분들께 더 나은 휴게공간을 조속히 제공하기 위해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 이행과 항만근로자의 안전‧복지 제고를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항만공사는 지난해 12월 인천남항 컨테이너터미널 내 근로자 대기실 및 휴게실 개선공사를 추진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