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앵커)


정부가 신도시개발에서 LH의 역할 축소를 검토하면서 함께 사업을 추진하던 인천도시공사의 고심이 깊어졌습니다.


기존 LH의 신도시 지분을 인수해야해 비용 투자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건데요.


계양신도시 뿐만 아니라 LH와 도시공사가 함께 진행 중인 검단과 영종 신도시 등의 사업도 수정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강명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총사업비 4조3천억 원 규모의 계양신도시 사업.


LH와 인천도시공사가 8:2의 비율로 지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부는 최근 부동산 투기 사태로 인한 LH의 개혁을 위해 신도시개발사업 내 LH의 역할과 기능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습니다.


업계와 정치권에서는 기존 LH가 갖고 있던 지분 일부를 도시공사 등에 넘겨주는 식으로 권한이 축소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계양신도시 사업에서 LH의 지분이 줄어들면 그만큼 인천도시공사가 다시 인수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문제는 인수를 위해 최소 수천억 원의 비용을 더 내야하는 인천도시공사의 재정 여건이 넉넉지 않다는 점입니다.


인천도시공사가 LH와 함께 사업을 진행하는 검단신도시와 영종하늘도시로 영역을 넓히면 비용 투자 부담은 더욱 늘어나게 됩니다.


이 때문에 LH와 인천도시공사가 추진하는 신도시개발에 대해 사업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업계 관계자는 "LH 투기 사태로 도시공사와 추진하는 사업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추가 비용을 마련해야 할 수 있어 도시공사로서는 골치가 아픈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인천도시공사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정부 방침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섣불리 판단하기 이르다"며 "정부 가이드라인이 나오면 LH와 협의해 사업을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강명윤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