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2030년까지 시민들이 바다를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해양친수도시 조성을 목표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합니다.


7일 시에 따르면 '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 계획은 5대 목표・15개 네트워크화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해양친수도시 5대 목표는 닫힌 바다를 열린 공간으로 잇는 개방, 시간의 흔적을 새로운 기능과 잇는 재생, 섬마을의 낭만을 사람과 잇는 상생, 우리의 바다를 미래세대와 잇는 보전, 인천의 바다를 세계와 잇는 국제 등으로 정했습니다.


기본계획은 이들 5대 목표와 15개의 네트워크화 전략으로 추진하고 38개의 신규사업 등을 용역을 통해 발굴했습니다. 


또 사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공간별⋅단계별 사업추진계획과 국비 조달 가능사업도 제시했습니다.


시는 이날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검토・반영해 시민들이 일상에서 바다를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친화적인 공간을 확대하기 위한 로드맵을 만든다는 방침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그동안 해안철책 제거와 송도 워터프런트 추진 등을 통해 바다를 시민께 돌려드리는 노력을 진행해왔다"며 "이번 용역 결과가 더해지면 인천이 해양친수도시로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