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 추돌사고 <연합뉴스> [ 경인방송 = 보도국 ]


지하차도를 달리던 화물차의 조수석에 타고 있던 30대 여성이 차량 밖으로 추락해 크게 다쳤습니다.

이 과정에서 다른 트럭 2대가 잇따라 추돌해 다름 트럭 운전자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8일 인천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분쯤 인천 서구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김포 구간(인천김포고속도로) 청라국제지하차도에서 25t 화물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30대 여성 A씨가 차량 밖으로 떨어졌습니다.

이어 뒤따르던 1t 트럭이 급정거한 화물차를 들이받았고, 또 다른 4.5t 화물차가 트럭을 추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A씨와 1t 트럭 운전자인 60대 남성 B씨가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사고 처리를 위해 지하차도 편도 3차로 가운데 2개 차로의 통행이 1시간 이상 통제되면서 한때 일대에 극심한 차량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A씨는 25t 화물차 운전자인 50대 남성의 딸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화물차 운전자는 경찰에서 "평소 우울증이 있는 딸이 갑자기 조수석 문을 열고 밖으로 뛰어내렸다"는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목격자와 차량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A씨가 주행 중인 차량 밖으로 스스로 뛰어내렸는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며 "추가 조사를 통해 관련자들의 입건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