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미지 <사진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보도국 ]


동급생을 렌터카에 태우고 폭행한 10대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15)군 등 중학생 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습니다.


A군 등은 전날 오후 5시쯤 인천 미추홀구 일대에서 동급생 B(15)군을 렌터카에 태우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다른 사람의 신분증으로 빌린 차량에 B군을 태운 뒤 1시간 넘게 폭행했으며, B군은 얼굴 등을 다쳤습니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6시 20분쯤 "중학생으로 보이는 아이들이 1명을 때리고 차에 태웠다"는 행인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이후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차량 번호를 특정한 뒤 1시간여 만에 미추홀구 일대에서 차량에 타고 있던 A군 등을 붙잡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경위와 폭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 중"이라며 "조사를 거쳐 어떤 죄를 적용할지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