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사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어야" 8일 오전 충북도청 본관1층 대회의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이규민.임호선 국회의원이 '수도권내륙선'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도권과 충청권을 연결하는 '수도권내륙선'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정부에 공동 건의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8일) 오전 충북도청에서 열린 '수도권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의 공동건의문에 서명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이규민.임호선 국회의원이 함께했습니다.


공동 건의문에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는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의 꿈'을 실현할 국가균형발전과 포용 성장 전략을 반영해야 한다"며 "지역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는 경기도와 충북의 열망을 담은 수도권내륙선을 반영해 줄 것을 간곡히 건의드린다"는 내용의 담겼습니다.


이 지사는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어야 공정한 세상"이라며 "도민들과 시군민들의 염원인 수도권내륙선 철도를 신속히 확보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수도권내륙선'은 총사업비 2조3천억 원을 투자해 화성 동탄역에서 안성과 진천을 거쳐 청주국제공항까지 78.8㎞의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철도 개통 시 화성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 34분 만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특히,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상생을 위해 자발적이고 수평적으로 협력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경기남부와 충북지역 간 상생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이루는 핵심 노선 역할을 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안성시는 수도권 남부 내에서 철도교통이 없는 유일한 지역입니다.

 

도는 그동안 수도권내륙선의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지난 2019년 11월 충북 등 5개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도출된 최적 노선 등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을 국토부에 제출한데 이어 지난해 12월에는 일반철도에서 광역철도로 변경을 건의하는 등 반영 가능성을 높이는데 주력했습니다.


도는 이번 공동 건의문 채택을 계기로 향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수도권내륙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5개 지차체와 지역 국회의원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