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원으로 수원지역에서 4명 운영, 8일 발대식 8일 수원시 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에서 열린 ‘2021년 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 발대식’에서 안전지킴이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 건설공사 현장 등 산업 현장에서 산업 재해 예방 활동을 하는 '노동안전지킴이(수원지역)'가 첫발을 뗐습니다.


수원시는 오늘(8일) '수원시 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에서 '2021년 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 발대식을 열고, 안전지킴이 4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습니다.


경기도 지원으로 운영되는 '노동안전지킴이'는 산업재해 발생이 우려되는 소규모 건설 현장 등에서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이 있는 곳은 지도·관리합니다.


주요 역할은 ▲산업안전보건 기준에 관한 규칙 위반사항 점검 ▲추락·낙하사고 등 안전 재해 예방을 위한 조치 위반사항 점검 ▲안전관리자 등 인력배치 적정 여부 점검 ▲취약노동자, 산업건설 현장 노동 현장 개선을 위한 지도·관리 등입니다.


노동안전지킴이는 2인 1조로 현장 점검반을 구성해 오는 12월까지 매일(주말·공휴일 제외) 소규모 건설 현장 현장을 점검합니다.


추락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작업 발판·안전 난간·개구부(開口部) 덮개 설치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안전 조치가 미비한 현장은 고용노동부에 행정조치를 의뢰할 예정입니다.


사업을 수행하는 수원시 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는 '산업안전 분야 전문 자격증 소지자·경력자'를 대상으로 노동안전지킴이를 공모했고, 평가를 거쳐 4명을 선발했습니다.


또 선발한 노동안전지킴이를 대상으로 산업안전보건법령, 현장 방문·활동 요령, 작업장 안전관리 유형별 사례 등 실무교육을 했습니다.


김진표 수원시 노동정책과장은 "노동안전지킴이는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안전관리가 취약한 중·소규모 건설현장에서 안전 수칙 준수하는 문화를 만드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