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만안경찰서. <사진출처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전방위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에 건물과 토지를 매입한 안양시의원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안양시의회를 압수수색해 역세권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진 시의원에 대한 자료 확보에 나섰습니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오늘(8일) A시의원의 안양시의회 사무실과 자택 등 2곳에 수사관 8명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습니다.


A의원은 지난 2017년 7월 초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에 2층 건물을 포함한 토지 160여㎡를 사들였습니다.


이곳은 오는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석수역에서 200여m 떨어진 역세권 토지입니다.


이 부지에 역사가 들어선다는 사실은 A의원이 땅을 산 뒤 20여 일 만에 국토교통부 주민 공람을 통해 처음 공개됐습니다.


당시 A의원은 시의회 도시개발위원장으로, 안양시 개발계획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투기 의혹이 나왔고, 지난해 12월 고발됐습니다.


경찰은 지난 1월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해오다 이번에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투기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오늘 LH 직원 2명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번 조사로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 처음 투기 의혹을 제기한 15명에 대한 피의자 조사는 1차로 마무리됐습니다.


경찰은 나머지 LH 직원들에 대한 피의자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며, 이미 조사를 마친 직원 중에서도 필요하면 다시 소환하는 등 추가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