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처인구 포곡읍 금어리에 설비용량 20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한다고 밝혔습니다.

 

용인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연간생산 16만MWh는 4만4천여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건립에 필요한 총사업비 1천400억원은 민간사업자인 ㈜케이에너지가 전액 부담합니다.


시는 포곡지역에 이어 플랫폼시티 도시개발구역,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처인구 남동 등에도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시 관계자는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를 순차적으로 늘려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