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삼 검단농협 단장(사진 오른쪽 첫번째)이 2020년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농협>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안경삼 검단농협 단장이 농협손해보험 주관 2020년도 명예의 전당에 인천농협 최초로 선정됐습니다.
 

8일 인천농협지역본부에 따르면 농협손해보험 명예의 전당 헌액자는 전국 1천118개 농·축협에서 보험을 모집하는 직원의 실적을 25개 그룹으로 나눠 장기보험, 일반보험 등 보험사업 전반에 대한 세부적인 평가를 통해 10년 누적점수가 1천점 이상인 직원을 대상으로 선정합니다.
 

안경삼 단장은 2011년 이후, 10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으며, 검단농협은 인천농협 최초로 명예의 전당 헌액자를 배출하게 돼 특별공로패를 전달 받았습니다.
 

안경삼 단장은 "오늘의 결과는 모든 직원들의 노력과 고객들의 응원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농업, 농촌과 고객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