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특례시의회 의장협의회가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백혜련(경기수원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인구 100만 특례시에 걸맞은 '특례시의회 지위·권한 부여' 건의문을 전달했다. <사진출처 = 수원시의회>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전국 특례시의회 의장협의회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백혜련(경기수원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인구 100만 특례시에 걸맞은 '특례시의회 지위·권한 부여'를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석환 전국 특시례의회 의장협의회장(수원시의회 의장), 김기준 용인시의회 의장,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은 오늘(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백혜련 의원과 면담하고 건의문을 전달했습니다.


이들은 '특례시의회 조직모형 및 권한 발굴 공동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특례시 규모에 적합한 의회사무기구 조직·직급·정원 확대를 건의했습니다.


또 광역 수준의 의정수요를 고려한 특례시의회 의원 처우 개선과 특례시의회 기능 확대를 위한 적극적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조석환 회장은 "특례시 출범까지 반년 정도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라 실질적인 권한 확보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건의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