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이동노동자수원쉼터, 수원다시서기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에 전달 수원시의회가 이동 노동자와 노숙인들을 위해 21일 경기이동노동자 수원쉼터와 수원다시서기 노숙인종합지원센터를 찾아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사진출처 = 수원시의회>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 중인 가운데 경기도 수원시의회가 코로나19 감염 취약 환경에 노출된 이동 노동자와 노숙인들을 위해 방역물품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21일) 조석환 의장과 최찬민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원찬 국민의힘 대표는 경기이동노동자 수원쉼터와 수원다시서기 노숙인종합지원센터를 찾아 마스크 1만 장과 손 소독제 200개를 각각 전달했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 방역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취약계층의 애로사항을 듣고, 각 시설의 방역 수칙 준수 상황을 살폈습니다.


조석환 의장은 "코로나19 확산에 폭염까지 더해져 어느 때보다 열악한 상황이지만 시민 안전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며 "수원시의회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