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시정 경험과 업무능력 검증받은 간부 공무원이 산하기관에 도움" 수원시청사 전경.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최근 6년간 임명된 경기도 수원시 산하 13개 공공기관의 책임자 중 절반 이상이 시청을 퇴직한 간부 공무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원경제정의실천연합(이하 수원경실련)은 이 같은 내용의 수원시 산하기관 책임자 임명 현황을 공개하고, 투명하고 전문성 있는 인사시스템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수원경실련이 지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수원시 산하기관 기관장·사무국장 등 책임자의 임명현황을 조사했습니다.

이 결과 39명 중 절반 이상인 20명(51.2%)이 수원시 공무원 출신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원도시공사, 수원문화재단, 수원시청소년재단 등 9개 산하기관을 거쳐 간 30명의 기관장 역시 절반 이상인 16명(53.3%)이 전직 수원시 공무원이고, 특히 이들 16명 중 12명(75%)은 구청장(4급) 출신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수원국제교류센터 등 4개 기관의 사무책임자인 사무국장 9명 중 4명(44.4%)도 수원시 전직 공무원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이 구청장, 2명은 과장(5급) 출신입니다.


수원경실련이 2009년부터 2015년까지 동일한 조사를 했을 때도 결과는 다르지 않았습니다.

수원시 산하기관 책임자 27명 중 절반 이상인 15명(55.5%)이 시 공무원 출신으로 조사됐습니다.


수원경실련은 수원시가 승진이 어려운 공무원을 정년보다 일찍 퇴직하게 한 뒤 산하기관의 책임자로 보내 인사적체의 숨통을 틔우는, 사실상 '회전문 인사'의 그릇된 관행을 이어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 유병욱 수원경실련 사무국장]

"관료들의 회전문 인사로 인해서 수원시도 그런 관행이 있다는 걸 인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공무원들의 인사 적체가 매우 심해서 산하기관에 공무원들을 일찍 퇴직시켜서 보낸다는 건 전부터 알려져 있던 얘기거든요. 최소한의 이해와 업무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을 보내야 하지 않겠냐"


그러면서 투명하고 전문성 있는 인사시스템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수원시의 시각은 다릅니다.

오랜 시정 경험과 업무능력을 검증받은 간부 공무원이 산하기관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 수원시 관계자]

"출연기관이지만, 공공성 있는 일반 행정 분야로 볼 수 있어요. 왜냐면 기술이 있는 게 아니거든요. 관리자잖아요. 여기는 100% 행정에 대한 예산이나 절차나 제도를 공무원과 공유하기 때문에 이쪽 생리를 모르면 사실은 전혀 몰라요. 돌아가는 걸"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