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전 서울시 경기도중앙협력본부에서 열린 2021년 제1차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정기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선호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장(울주군수), 곽상욱 부회장(오산시장), 김삼호 감사(광산구청장), 박정현 대변인(부여군수)을 비롯한 온라인 참여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회원들이 카드섹션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청>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의 핵심공약인 기본소득에 대해 "기술혁명 시대에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하고 시장경제를 존속하기 위한 유일한 정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8일) 경기도 중앙협력본부 서울사무소(여의도)에서 열린 '2021년 제1차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정기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노동 없는 경제, 고용 없는 성장이 이뤄질 수밖에 없는 기술혁명 시대를 향해 가고 있다"면서 "결국은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하고 시장경제를 존속할 수 있는 정책으로 일정한 소비 수요를 지속시키는 기본소득 외에 방법이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중앙정부 차원에서 시행될지 알 수 없는 일이지만 지방정부 차원에서라도 집행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사무국 직제 규정안 등 협의회 업무 추진과 관련된 4개 안건이 의결됐습니다.


기본소득지방정부협의회는 기본소득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뜻을 함께하는 지방정부가 모인 협의체입니다.


지난 2018년 10월 제40회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서 이재명 지사가 처음 제안했는데 이후 경기도는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정부를 모집해 2019년 4월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서 36개 지방정부가 함께 한가운데 출범 공동선언을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