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자원순환센터 조감도.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중구 남항에 소각장을 신설하겠다는 계획을 재검토하고 최적지를 찾기 위한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키로 5개 기초자치단체장들과 협의했습니다.


시는 2025년부터 모든 소각장을 가동할 계획이었지만, 내년 지방선거와 부지 선정에 따른 용역 등으로 일부 소각장의 경우 1년 가까이 늦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8일 홍인성 중구청장·허인환 동구청장·김정식 미추홀구청장·고남석 연수구청장·이강호 남동구청장 등과 '자원순환센터 마련을 위한 광역-기초 지방정부 간 공동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시와 5개 기초단체가 신규 광역소각장을 건립할 최적지를 마련하기 위해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2026년부터 정부가 생활폐기물 직매립을 금지시켰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시는 서구·강화군은 새롭게 만들어지는 서구 소각시설에서, 계양구·부평구는 부천의 소각장 활용에 합의 했습니다. 옹진군은 자체 처리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중구·동구·미추홀구·연수구·남동구 등 5개 구는 소각시설 확충 방안을 정하지 못했습니다.

 

연수구·남동구·미추홀구는 소각장 신설 계획을 발표한 지난해부터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송도 소각장을 활용해 쓰레기를 소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이 제안에 대해 송도 소각장에서 소각하도록 계획을 수정했습니다.


남은 중구와 동구의 생활폐기물에 대해 시는 중구 남항사업소에 소각장을 신설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연수미추홀구 주민들은 크게 반발했습니다. 행정구역상 중구에 속하지만 연수구와 미추홀구 주거지 일대와 가까워 사실상 연수미추홀 주민들이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이날 협약으로 시와 자치구 5개는 소각장 신설 시 최적 입지 선정을 위한 법률적 절차인 입지선정위원회 구성과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 용역 등 절차를 진행합니다.


사실상 중구 남항소각장 신설이 백지화되고 원점에서 재검토한다는 결정입니다. 문제는 소각장 후보지 용지 선정에도 시간이 걸리지만 내년 6월 지방선거가 더 큰 걸림돌입니다.


선거 기간 중 기초단체장들이 소각장 신설 카드를 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선거가 끝나고 임기 초부터 소각장 신설이라는 무거운 짐을 기초단체장이 수용할지도 관건입니다.


시 관계자는 "새로 짓는 소각장은 300t정도로 예상하고 있다"며 "입지선정위원회가 용역 결과를 토대로 주민공청회와 설명회 등을 진행하고 최종적으로 결정하면 인천시에 통보하는 형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