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한 총기들 <인천국제공항경찰단> [ 경인방송 = 보도국 ]


해외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밀반입한 부품으로 총기 10여정을 불법 제작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40대 A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A씨는 올해 3∼4월 해외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총기 부품과 관련 서적을 60여차례 사들인 뒤 총기 12정을 불법으로 제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세관과 경찰의 추적을 피하고자 부품을 여러 차례 소량으로 구매했으며, 일부 부품은 허위 신고하기도 했습니다.


A씨가 만든 권총 7정과 소총 5정은 모두 고유 일련번호가 없는 일명 '고스트 건'(Ghost gun)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본부세관은 부품이 잇따라 반입되는 것을 수상하게 여겨 올해 3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 A씨가 만든 총기는 실제 총과 같은 성능을 갖고 있었으나 사용한 흔적은 없었습니다.


A씨는 경찰에서 "취미 생활로 총기를 만들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주한 외국공관에 A씨가 이용한 해외 사이트 게시글을 차단해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판매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세관에도 해외에서 들여오는 화물에 대한 통관 검색 강화를 요청했다"며 "총기류 밀반입을 차단할 수 있도록 공항이나 세관 등 관계기관과 단속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