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호재 있다" 꾀어 1천여명에 29필지 판매…2명 구속·28명 불구속 경기북부경찰청 간판<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주변 땅을 수년간 매입한 뒤 이른바 '지분쪼개기'로 되팔아 수백억 원을 챙긴 기획부동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농지법 위반 혐의로 기획부동산 업체 운영자 48살 A씨와 영업사장 51살 B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임직원 28명도 같은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3년부터 최근까지 일산 킨텍스 주변 농지 29필지 6만7천747㎡를 매입, 1천23명에게 되팔아 416억 원에 달하는 시세 차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로부터 땅을 매입한 천여 명은 개발 호재가 많은 지역이라는 말을 믿고 땅을 사게 됐다고 진술했지만, 이 땅들은 여전히 농지여서 실제 개발 이익을 얻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