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사천의 '딴지' 걸기에 정부의 명확한 해석 필요" 항공기 사진. <제공=인천국제공항공사>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외국기업과 맺은 화물기 개조 투자유치를 두고 경남‧사천 등 정치권에서 '딴지'를 걸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국민신문고에 '시시비비'를 가려달라며 정식 질의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인천공항공사와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srael Aerospace Industries, IAI)이 체결한 '인천공항 화물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의 타당성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이번 질의를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경남‧사천 지역 정치권과 경제‧노동계는 이번 MOA가 항공관련 법령 위반아라며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현행 '한국공항공사법'에는 '1등급 운영증명을 받은 공항은 항공 MRO사업을 할 수 없다'고 규정돼 있습니다.


반면 인천공항공사와 인천 시민사회는 인천국제공항 내 화물기 개조사업 유치는 국토교통부의 '공항별 역할분담' 정책에 따른 것으로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지역 간 갈등이 커지기 전에 정부의 명확한 해석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인천경실련은 이번 MOA가 현행법을 위반한 것인지와 중복 투자 문제가 있는지 집중적으로 질의했습니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경남‧사천 지역이 모든 MRO 사업의 독점권을 부여받은 양 '인천공항, 중복 투자' 주장을 펴는 게 타당한지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는 선거와 지역주의 논리는 배제하고 오로지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답변을 해주길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