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1~27일 수원시 확진자 감염 경로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염태영 경기도 수원시장이 "가족 중 한 명이라도 코로나19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가족 모두가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염태영 시장은 오늘(28일) 개인 SNS에 글을 올려 "자발적 선제검사는 무증상 감염자를 통한 확산을 막고, 내 가족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가족 중 한 명이라도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가족 구성원 모두가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시에 따르면, 지난 21~27일 수원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219명입니다.


특히 이중 동거인을 포함한 '가족 간 감염'은 72명(32.9%)에 달했습니다.


또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경우'가 53명(24.2%)이며, 확진자 중 '무증상 감염자'는 36명(16.4%)입니다.


염 시장은 "27일 하루에만 '수원 확진자'가 43명 발생했고, 일주일간(21~27일)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30명을 넘어섰다"며 "더 늦기 전에 코로나19의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는 괜찮겠지'하는 방심의 고리를 끊어내고, 서로에게 '방역 지킴이'가 돼 달라"며 "수원시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