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꽃게 방류 <사진=중구>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중구는 29일 서해안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을왕 ~ 왕산해역에서 어린꽃게 약 103만미를 방류했습니다. 


중구는 앞서 지난 20일 영종·용유·무의해역에 조피볼락(우럭) 71만미를 방류했습니다. 이번에는 다양한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2억원을 들여 추가로 어린꽃게를 방류했습니다.


방류한 어린 꽃게는 지난 7월초 부화한 것으로 크기는 1.0cm ~1.5cm 정도이며, 내년 봄이면 상품 가치가 있는 크기(갑장 7~8cm, 갑폭15cm)로 성장하게 됩니다.


홍인성 구청장은 “중구의 대표적인 특산물인 꽃게 자원 회복을 위해 2020년 어린꽃게 70만미에 이어 올해도 103만미의 어린꽃게를 바다에 방류했다”며“풍요롭고 질 좋은 수산자원 조성을 통한 어업인들의 소득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구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어린꽃게 방류사업을 추진 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방류수역에서 불법어업 단속 등 어린 꽃게 포획 금지 단속도 강화할 방침입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