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음식점 신고 후 '유흥주점 형태' 편법 운영 영업행위 중점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코로나19 유행 차단을 위해 다음달 2~6일 일반음식점의 불법 영업행위를 집중 수사한다고 예고했습니다.


일부 업소가 일반음식점 신고 후 유흥주점 형태로 불법 영업하면서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있다는 제보에 따른 것입니다.


수사 대상은 7080, 라이브 공연 형태의 일반음식점이 많은 수원, 성남, 안산, 고양 등 4개 지역 124개 업소입니다.

 

도 특사경은 이 기간 ▲음향과 반주시설을 설치해 손님에게 노래를 허용하는 영업행위 ▲유흥접객원을 고용해 유흥 접객하는 행위 ▲3인 이상 집합금지를 비롯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수칙 위반행위 등을 중점 점검합니다.

 

음향 및 반주시설을 설치해 손님에게 노래를 허용하는 영업행위의 경우 식품위생법에 따라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며, 3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의 경우 영업자에게 150만원, 이용자에겐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윤태완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공정한 영업질서 확립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식품위생법, 감염병예방법 위반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