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주식회사 로고. <이미지 제공= 경기도주식회사>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주식회사는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온.오프라인 판로지원 사업으로 58억9천여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 41억8천만 원 보다 40% 이상 상승한 수치입니다.


먼저 온라인 판로지원 부문의 경우 11번가, 지마켓, 티몬 등 대형 온라인몰에서 모두 32회 진행한 '경기도소비대전' 행사를 통해 43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커머스몰을 이용한 중소형 온라인몰에선 12억 원의 수익을 기록했습니다.


오프라인 부문은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이 힘든 상황에서도 롯데마트, 이랜드디테일 등에 이어 롯데백화점과 신규 업무제휴를 맺고 도내 우수 중소기업들의 판로를 적극 지원한 결과 4억 원 가량의 매출 실적을 거뒀습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앞으로 비대면 소비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대형 온라인몰에서 '경기도할인특급' 행사를 진행하는 한편, 더 많은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도내 우수상품을 소개할 계획입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모두가 힘든 시기에도 더 많은 중소기업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