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북한이탈주민 대상 비급여 진료비 10% 할인 혜택 군포시청사 <사진출처 = 군포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군포시는 관내 북한이탈주민들의 정착 지원을 위해 의료비 할인 등 업무협약(MOU)을 관내 의료기관 등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북한이탈주민들에 대해 비급여 진료비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북한이탈주민의 건강증진을 위한 상호 정보교류와 질병관련 상담, 전문 진료에 관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병원 진료를 원하는 북한이탈주민은 협약 체결 의료기관인 남천병원, 원광대 산본병원, G샘병원을 처음으로 방문할 때, 북한이탈주민등록 확인서(시청과 주민센터에서 발급 가능)를 제출해야 북한이탈주민 우대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현재 군포시에는 약 330명의 북한이탈주민이 살고 있으며, 탈북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상 후유증과 각종 질환을 호소하는 주민이 많지만, 의료비 부담으로 인해 병원 진료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 실정입니다.


이에 따라 민관 협력체계를 확립하고 비급여 진료비 할인혜택을 포함해 보다 향상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군포시는 설명했습니다.


이번 협약식에는 한대희 군포시장과 김종훈 남천병원장, 하대호 원광대학교 산본병원장, 박종혁 G샘병원장, 김권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군포시협의회장, 김정아 통일맘연합회 대표와 관계자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대희 시장은 “관내 병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북한이탈주민들이 수준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아서 군포시에서의 안정적인 정착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행정지원과(031-390-010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