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아동친화도시' 로고. <사진=서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서구가 아동친화도시 상위단계 인증을 위한 심의자료를 지난 20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제2차(2022~2025) 아동친화도시 기본계획과 최초 인증 이후 4년간 서구의 변화 및 이행실적 등이 심의자료에 담겼습니다.


서구는 지난 2017년 11월 인천 최초로 유니세프(UNICEF)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으며, 지난 4년간 ‘아동이 행복하고 존중받는 아동친화도시 서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쳤습니다.


구는 오는 11월 최초 인증 만료를 앞두고 이전 인증단계에서 수립한 계획의 이행성과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더욱 개선·발전된 조성목표와 중점과제를 도출해, 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지점인 상위단계 인증을 준비해왔습니다.


올해 말 상위단계 인증을 획득한 후 2022년부터 ‘상위단계 아동친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아동이 웃는 도시, 아동과 행복한 서구’라는 비전하에 ‘제2차(2022~2025) 아동친화도시 기본계획’을 수립했습니다.


이를 실행하기 위해 ▲아동의 권리와 참여 보장 ▲아동이 안전·안심할 수 있는 도시 조성 ▲아동과 함께하는 지속 가능한 환경 조성 ▲아동의 놀 권리 증진 ▲아동의 건강한 발달 지원 ▲아동친화도시의 기반인 아동친화 거버넌스 강화 총 6개의 카테고리 안에 42개의 전략사업을 포함한 138개의 지표사업을 구성했습니다.


이번 전략사업 및 지표사업은 시민 의견수렴 등을 통해 도출된 아동요구를 최대한 반영하며 서구의 특성을 살린 대표적인 아동 관련 사업들로 선정됐습니다.


특히 조성목표 중 ‘아동과 함께하는 지속 가능한 환경 조성’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대한민국환경대상 환경행정 부문 본상을 받으며 ‘국제환경도시’를 지향하고 있는 서구에 걸맞게 찾아가는 환경교육 및 다채로운 새활용 문화 창조를 위한 차별화된 사업들로 이뤄졌습니다.


박서현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