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9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이 '공공기관 이전부지의 발전적 활용방안 모색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으로 발생하는 유휴 부지에 IT·재생에너지 등 전략산업을 육성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은 오늘(9일) 경기도청에서 '공공기관 이전부지의 발전적 활용방안 모색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도와 수원시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공공기관 이전에 따라 기존 광교부지에 IT·BT 등 고부가가치 전략산업을 육성하도록 공동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경기연구원 등의 이전에 따라 발생하는 파장동 부지에는 재생에너지·업사이클 전문기업 및 예비창업자 등의 유치에 협력할 방침입니다.

앞서 도는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 2019년부터 올해 5월까지 총 3차에 걸쳐 경기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경기 동·북부지역으로 이전을 추진했습니다.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수원시를 포함해서 경기 남부 지역에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유휴 공관이 생기게 될 텐데 그 부분은 해당 지방정부와 협의해서 가장 유효한,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2월 도 공공기관 3차 이전 발표 때 큰 뜻에는 공감하지만 대신 그 지역에 대안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고 그 첫걸음이 되는 협약을 하게 돼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