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사 전경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2021년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반부패·청렴 및 권익개선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올해 경진대회를 공동주최한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와 인천연구원은 어제(9일) 선정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반부패·청렴과 권익개선 ▲일자리와 소득 불균형 완화 ▲인구구조 변화 대응 등 7개 공모 분야에 전국 159개 기초자치단체가 모두 376개 사례를 응모했습니다.


1차 서면심사와 2차 온라인영상 발표를 거쳐 분야별로 최우수·우수 지자체를 선정했습니다.


수원시는 ‘반부패·청렴 및 권익개선 분야’에 ‘비정규직 노동복지 향상 및 지원 강화’를 응모했습니다.


수원시는 ▲공동주택 청소노동자 등 휴게시설 개선사업 ▲이동노동자 쉼터 운영 ▲비정규직 권익 향상, 고용서비스업 지원 ▲수원형 생활임금 제도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노동안전지킴이 등 비정규직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정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있습니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9회 연속 수상했습니다.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있었던 2014년과 2018년에는 경진대회가 열리지 않았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