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집 제거 모습. <사진제공=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벌 쏘임 사고 주의 예보 수준을 '경보'로 격상했습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올 들어 경기지역에서 벌 쏘임 사고로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난 7일 오전 9시를 기해 벌 쏘임 사고 주의 예보 수준을 '주의보'에서 '경보'로 한단계 격상하고, 각 소방관서별로 대비 태세를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도입된 벌 쏘임 사고 예보제는 사고건 수와 기상 여건 등을 고려해 '주의보'와 '경보' 등 2단계로 나눠 발령되는데, 경보 발령은 지난 달 30일 올 들어 첫 벌 쏘임 사고 주의보가 발령된 지 일주일여 만입니다.


8월 말 기준 도내에는 모두 657건의 벌쏘임 사고가 발생했고, 3명이 사망한 상태입니다.


최근 3년간 도내 벌 쏘임 사고는 지난 2018년 1천323건, 2019년 955건, 2020년 1천111건으로 모두 3천389건 발생했고, 이 중 77%인 869건이 7~9월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벌 쏘임을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시 밝은 색 계열의 옷과 소매가 긴 옷을 입어 팔과 다리의 노출을 줄이고, 향수나 향이 진한 화장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습니다.


벌집과 접촉했을 때는 머리 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몸을 피해야 하며, 벌에 쏘였을 때는 신속하게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를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찜질하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말벌에 쏘이면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과민성 쇼크가 발생해 1시간 이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만큼 최대한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하거나 119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