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실종 해양경찰관 수색 작업. <사진제공=중부지방해경청>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서해 북단 인천 소청도 해상에서 경비함정 근무 중 실종된 20대 해양경찰관을 찾기 위한 수색이 5일째 이어졌습니다.
 


오늘(14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경은 지난 10일 500t급 해경 경비함정 518함에서 실종된 중부지방해경청 서해5도 특별경비단 소속 A(27) 순경을 찾기 위해 이날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인근 해상을 수색하고 있습니다.


A 순경이 실종된 지점 주변의 가로 47㎞, 세로 29㎞ 해상을 수색 범위로 정했습니다.


수색에는 해경·해군 함정 18척과 관공선 5척이 투입됐습니다. 항공기는 해경, 해군, 인천경찰청에서 모두 6대가 동원됐습니다.


해경은 어제(14일) 야간부터 오늘 오전 이른 시간까지 함선 20척을 동원해 밤샘 수색을 벌였으나 A 순경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A 순경은 지난 10일 오후 1시쯤 소청도 남동방 30km 해상을 순찰하던 경비함정 518함에서 사라졌습니다.


함정 내부에 설치된 CCTV에는 A 순경이 근무 중 함정 뒤쪽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담겼으나 이후 그는 CCTV 사각지대에서 사라졌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CCTV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했으며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