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정원사가 미추홀구에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을 하고 있다. <사진 = 미추홀구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미추홀구는 인천시민정원사들에게 옛 시민회관 쉼터에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을 위한 오리엔테이션과 설계 등 정원 조성 강의를 진행 중이라고 14일 밝혔습니다.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은 생활권 주변, 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주민 일상 속 녹색생활공간 확대를 위해 다양한 형태 생활정원과 주제정원을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미추홀구는 지난해 산림청으로부터 국비 5억 원을 확보하고 옛 시민회관 쉼터에 생활밀착형 숲 실외정원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옛 시민회관 쉼터에는 지난 2019년 구비 2억원을 투입해 야외무대를 설치하고 바닥포장 교체 등 정비를 완료했습니다.

구는 또 주민 요청에 따라 틈 문화 창작 지대 앞 구간에는 데크 쉼터
, 그늘정원 등을 조성할 예정입니다.

 

특히 이번 조성사업에는 인천시민정원사가 직접 참여해 나무와 꽃을 심습니다.
 

구는 지난 7일 교육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한국 정원 디자인 학회가 주관해 열흘간 정원 식재 이론 및 실습, 디자인과 설계까지 정원 조성 등에 관한 수업을 진행합니다.
 

시민정원사는 이를 바탕으로 실외정원 식재 분야에 직접 참여하게 됩니다.

 

인천시민정원사는 80시간의 정원 관리 기초교육을 받은 후 도심 숲 조성이나 정원조성, 조경 컨설팅 자원봉사활동과 같은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구 관계자는 "시민정원사를 통해 옛 시민회관 광장에 조성된 시민그늘정원이 잘 유지되고 정원문화도 확산될 수 있도록 꾸준한 참여와 관심을 유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