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2학기 등교 수업이 확대된 가운데 인천 한 중학교에서 학생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14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이달 12일 인천시 연수구 모 중학교에 재학 중인 1학년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학생은 이달 11일 두통 증상이 나타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인천시가 같은 학년 학생 16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한 결과 이날 오전 9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이들 학생은 모두 4개 반 소속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학교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학생 610명과 교직원 60여명에 대해 전수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등교한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했고 이후 전교생으로 검사를 확대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