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술에 취해 식당 직원에게 고기 불판을 집어 던지는 등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6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수상해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60대 A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달부터 이달 5일까지 인천시 연수구 식당 등지에서 9차례에 걸쳐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리고 가게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지난 5일 연수구 한 식당에서 여성 종업원의 얼굴을 폭행하고 음식을 던졌다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이틀 전인 3일에는 또 다른 식당에서 고기 불판을 집어 던져 여성 종업원을 다치게 하고 폭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씨가 부산에서 인천까지 택시를 탄 뒤 요금 56만 원을 내지 않거나 약국을 방문해 행패를 부리는 등 상습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